코로나로 위축된 부산 매축지마을에 활기 불어 넣은 '식권'

"마을 어르신들 식사도 챙기고 상권에 활기도 불어 넣을 수 있죠."
장기화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 부산의 영세민 밀집 지역인 동구 매축지마을이 모처럼 활기를 찾았다.

이 마을 노인들은 동네 주민과 시민이 운영하는 복지법인 '우리마을', BNK금융그룹의 도움으로 매주 두 번 점심 식사 걱정을 덜었기 때문이다.

사연은 이렇다.

주민들은 2013년부터 매월 마을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무료로 국수를 나눠주는 사업을 하고 있는데 코로나19 탓에 잠정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주민들과 우리마을 관계자들은 고민을 거듭하다 기부는 물론 지역 상권도 살릴 수 있는 식권을 발행하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마을 내 식당 2곳을 지정하고, 이 식당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식권을 발행해 노인들에게 나눠주자는 것이었다.

주민들은 식사가 가능하도록 십시일반으로 모은 50만원을 식당에 보냈다.

우리마을은 법인 직인이 찍힌 식권 200장을 발행해 노인들에게 1장씩 나눠줬고, BNK금융그룹 후원금인 50만원으로 돼지고기를 사 식당에 전달했다.

이달 초부터 현재까지 3번 정도 식권을 이용한 식사가 이뤄졌다.

노인들은 끼니 걱정을 덜었고, 영업난에 시달리던 식당은 모처럼 활기를 되찾았다.

김일범 우리마을 팀장은 "기부금이나 현물만 전달하는 것보다 마을 공동체를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코로나19 추이를 본 뒤 식권 발행 규모를 확대하거나 국수나눔 행사 재개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