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생계비도 못 벌어" 부산·경남 레미콘 기사 총파업

부산·경남지역 레미콘 운송이 중단돼 지역 건설 공사에 차질이 우려된다.

전국건설노동조합 부산건설기계지부 소속 부산, 양산, 김해, 진해지역 레미콘 운송 노동자 2천여명(주최 측 추산)은 14일 오후 부산시청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파업에 들어갔다.

이들은 지난 3월부터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 회사 측 교섭대표단과 2020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원은 건설 현장의 혼란을 원하지 않는다면 지금이라도 레미콘 제조사가 성실히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현행 1회당 평균 운송비 4만2천원을 5만원으로 인상하고, 노조원 처우 개선을 위해 발전기금을 조성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울산지역 레미콘 노사가 1회당 평균 운송비를 5만원으로 인상한 사례도 있는 만큼 무리한 요구가 아니라는 것이 노조 측 입장이다.

노조는 레미콘 노동자는 믹서 트럭을 자가 소유하면서 레미콘을 운반하는 특수고용직 노동자로, 차량 할부금·보험료·수리비 등을 빼면 월 평균 수입이 최저생계비에도 못 미친다고 주장했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해 레미콘 노동자 한 달 평균 소득은 330만원이지만, 각종 경비 200만원을 제외하면 실질 소득은 130만원 정도로 불과해 4인 기준 최저생계비 284여만원은 물론 최저임금 179만5천310원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에 회사 측은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에서 1회당 평균 운송비를 2천원 이상 인상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선다.

부산·경남레미콘 산업발전협의회 관계자는 "발전기금과 수당 인상 요구를 받아들이면 노조원 1명당 연간 1천만원가량 추가 임금이 소요된다"며 "현재로서는 노조 요구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회사 측의 입장 변화가 없으면 무기한 파업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부산·경남지역 60여개 레미콘 제조사에서 레미콘을 운송하는 노동자는 1천500여명에 달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