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통한 성착취 강력 처벌하고 2차 가해 막아야"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시위' 운영진 10여명은 25일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 착취방 운영자와 범행 가담자, 구매자 전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들은 "n번방 사건은 기본적으로 가해자들의 '잡히지 않으리라'는 믿음에서 비롯됐을 것"이라며 "성범죄 사건에 대한 약한 처벌은 그들의 믿음을 더 굳건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직 검거되지 않은 '갓갓' 등 나머지 가해자들의 신속한 검거는 물론, 가담자 전원을 강력히 처벌해야 제2의 박사방이 등장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텔레그램 성 착취 사건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커지면서 음란물 사이트 관련 검색어가 뜨고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게시글이 올라오는 등 2차 가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성범죄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를 처벌할 수 있는 법률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n번방 사건은 대학교 내 여학우들을 성적으로 조롱하던 '단톡방 사건'에서부터 화장실 불법 촬영, 웹하드 카르텔 사건 등 수많은 여성혐오 범죄의 일종"이라며 "여성들은 폭력에서 벗어나 인간으로서 존중받고 안전을 보장받는 삶을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