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생명수교회서 2명 추가 확진…교회 확진자만 20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경기 부천 생명수교회에서 교인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천시는 괴안동 거주자인 40대 여성 A씨와 소사본동 거주자인 40대 여성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이달 3일 부천 소사본동 생명수교회 예배에 참석한 교인으로, 서울 구로구 한 콜센터 직원이자 부천 19번째 확진자인 C(44·여)씨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 등은 생명수교회 교인인 C씨와 함께 예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등은 그동안 자가격리를 해오다가 격리 해제를 앞두고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천시는 A씨가 사는 아파트와 B씨 주택 일대에서 방역 작업을 벌였다.

생명수교회와 관련한 확진자는 20명으로 늘었다.

현재까지 부천 지역 누적 확진자는 모두 50명이다.

이들 중 10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부천시 관계자는 "추가 확진자 2명은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아 자택 외에는 이동 경로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시민 모두 오늘부터 다음 달 5일까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 달라"고 부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