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국한 21명 중 3명만 양성…확진자 접촉한 22명도 음성
녹색기후기금 스위스 이사회 참석 직원 18명 코로나19 음성

스위스에서 열린 국제회의에 참석했다가 귀국한 유엔 산하 국제기구 직원 가운데 추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은 1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는 이달 8∼1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녹색기후기금(GCF) 이사회에 참석했다가 귀국한 GCF 직원 1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이사회에 참석했다가 귀국한 GCF 직원은 이날까지 모두 21명이다.

21명 중 3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다른 직원을 대상으로도 검체 검사가 진행됐으나 다행히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확진자 3명의 동거인 등 국내 접촉자 22명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네바 국제회의에 참석한 GCF 직원은 모두 40명이며 나머지 19명은 아직 입국하지 않았다.

대부분 재택근무를 위해 고국으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시와 연수구는 확진자의 거주지와 이동 동선 등지에 대해 방역작업 등을 진행했다.

앞으로 심층 역학조사를 벌여 추가 동선이나 접촉자가 있는지 등을 파악해 발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