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플랫폼 아우르는 오리지널 콘텐츠 사업 박차"
카카오M, 2천100억원 해외투자 유치…기업가치 1조7천억 육박

종합 콘텐츠 기업 카카오엠(카카오M)이 글로벌 투자회사 앵커에퀴티파트너스 등으로부터 약 2천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카카오M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앵커에퀴티파트너스 및 유수의 글로벌 투자사로부터 약 2천1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카카오M이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발행하는 보통주 114만7천974주를 이들이 인수하는 형태다.

올해 국내 콘텐츠 기업이 유치한 해외 투자로는 최대 수준이라고 카카오M 측은 밝혔다.

이번 투자로 카카오M 기업가치는 약 1조 7천억원에 육박하게 됐다.

앵커에퀴티파트너스는 "디지털부터 스크린, 라이브까지 모든 플랫폼을 아우르는 독보적인 제작 역량, 콘텐츠 IP(지적재산권)의 확장과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비즈니스 구조 등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이번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고 카카오M 측은 전했다.

카카오M은 이번 투자유치를 발판으로 음악·영상·디지털·라이브 엔터테인먼트 등 '오리지널 콘텐츠'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M은 소셜미디어를 대표하는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영화, 드라마, 예능, 음악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해왔다.

음원 시장에서는 국내 최대 음원 유통 점유율을 지니고 있으며, 최근 영화사와 공연제작사 등을 인수하고 지상파 스타 PD를 대거 영입했다.

이를 통해 모든 플랫폼과 장르를 아우르는 콘텐츠 제작 역량을 확보하고, 하나의 콘텐츠 IP를 다양한 형태로 기획, 제작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하는 데 집중해 왔다.

카카오M 김성수 대표는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해 온 카카오M의 경쟁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과감한 투자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지속 추진하며 글로벌 대표 K콘텐츠 스튜디오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