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명은 퇴원 후 자가 격리…의료진 63명 코로나19 검사 중
천안21세기병원 코호트 격리 해제…환자 22명 모두 음성

충남 천안시는 의료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온 천안21세기병원의 코호트 격리를 1일 해제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코호트 격리 조치 하루 만이다.

입원환자 22명이 모두 코로나19 음성 판정된 데 따른 것이다.

환자들 가운데 21명은 퇴원 후 자가격리됐고, 나머지 1명은 치료를 위해 다른 병원으로 옮겨졌다.

의료진 63명에 대한 검사는 진행 중이다.

21세기병원 의료진 확진자는 직원과 원장이며, 원장의 아내와 두 아들도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