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어젯밤 신천지로부터 신도 명단 확보"
"고의 누락했을 경우 필요한 조치 취할 것"
해외 신도·교육생 숫자 빠져 있을 가능성 커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세계선교센터 입구에 신천지 교인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 문구가 부착돼 있다. 2020.2.23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세계선교센터 입구에 신천지 교인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 문구가 부착돼 있다. 2020.2.23 [사진=연합뉴스]

신천지가 25일 밤 정부에 전체 교인명단을 건네면서 방역당국이 의심증상을 보이는 신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 검사를 시행한다. 하지만 앞서 신천지가 발표한 전체 신도수는 24만명이어서 의문이 커지고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열고 "어젯밤 신천지 교회로부터 전체 신도 21만2000명의 명단을 확보했다"며 "이날 지자체에 명단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지자체들은 신도를 대상으로 호흡기 또는 발열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할 것"이라며 "유증상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한 뒤 자택을 방문해 검체를 채취하고 진단검사를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명단에는 코로나19의 31번(61·여) 확진자가 찾았던 신천지 대구교회(다대오지파)를 포함해 서울(야고보)·경기(요한) 등 전국 12개 지파 소속 교인의 핵심 개인정보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대구 신천지교회에서 수백명의 환자가 쏟아져 나오면서 전체 신천지교회 신도에 대한 전수검사를 결정했다. 신천지교회에서 운영하는 교육장 등의 시설을 공개하고 폐쇄 조치했다.

우선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9000여명 중 유증상자 약 1300여명은 이날 중 검사가 완료될 예정이다. 이미 진행된 검사에서 확진된 신도들은 중앙방역대책본부 환자 통계에 반영돼있다. 나머지 신도는 증상 발현 여부 등을 보고 우선순위를 결정해 진단검사를 시행한다.

김 총괄조정관은 "명단을 수령한 지자체에서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할 것"이라며 "이르면 내일까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한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모 쇼핑센터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시설에서 진행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경기도 역학조사 현장을 방문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2.25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5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모 쇼핑센터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부속시설에서 진행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경기도 역학조사 현장을 방문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2.25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신천지 신도 규모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신천지는 지난 23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대구 교회 성도 9294명과 대구 교회를 방문한 타지역 성도 201명을 포함한 신천지 교회 전 성도 24만5000명에게 외부활동을 자제할 것을 공지했다"고 밝힌 바 있어서다. 당국에 전달한 명단 21만2000명과는 3만3000명의 차이가 발생한다.

때문에 명단의 신빙성에 의혹이 일고 있다. 이름을 밝히기 부담스러워하는 유명인·고위 공무원 중 증상이 없는 자를 누락시켰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신천지문제를 연구해온 한 관계자는 "신천지가 제공한 명단에 유명인들의 이름은 없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는 "신천지 제공 명단에 교육생은 빠져 있을 것"이라며 "매년 3만명 규모의 신규 교육생이 배출되는데 수료 대기자는 정식 신도 숫자에 포함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이 말이 사실이라면 정부가 관리해야 하는 신천지 관련 인원은 더 늘어난다.

정부는 신천지교회가 신도의 명단을 누락한 채 제출했다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숫자에 차이가 벌어지는 데에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신도가 포함됐기 때문으로 안다"며 "현재 국내 신도에 대한 명단은 전수 확보했으며, 이 과정에서 혹시 누락되거나 고의로 명단이 제출되지 않았을 경우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천지, 온라인으로 코로나19 관련 입장 발표 [사진=신천지 홈페이지 캡처]

신천지, 온라인으로 코로나19 관련 입장 발표 [사진=신천지 홈페이지 캡처]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