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댁이 부자" 5억원 가로챈 뒤 10년간 중국 도피…징역 4년

시아버지가 재력가인 것처럼 행세하면서 약 5억원을 빌려 가로챈 뒤 약 10년간 해외에서 도피 생활을 한 혐의로 40대가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 형사1단독 박무영 부장판사는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4·여)씨에게 이같이 판결했다고 25일 밝혔다.

공소내용을 보면 A씨는 2004년 시아버지가 현금 수십억원을 보유한 재력가인 것처럼 행세하면서 "대출을 받으려고 하는데 내 명의로 받으면 시댁에서 알게 돼 곤란하다.

명의만 빌려주면 대출금을 갚아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지인을 속여 3천200만원을 받아 챙겼다.

A씨는 이 밖에도 "아파트를 대신 분양받아 주겠다"라거나 "남편이 회사에서 쓸 돈을 빌려주면 몇 주 후에 갚겠다"는 등의 거짓말로 다른 지인들에게서 약 5억원을 받아 가로챘다.

A씨는 형사처벌을 면할 목적으로 2009년 중국으로 출국해 약 10년 동안 도피 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아직 보상되지 않은 피해액이 원금만 약 5억원에 달하는 점, 일부 피해자에게 고소당한 후에도 다른 사기 범행을 저지른 점, 범행 후 중국으로 출국해 10년 가까이 도피 생활을 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