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라 대구" 제주도, 대구에 한라봉 800상자 등 지원

제주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 시민들을 위해 한라봉과 삼다수를 지원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제주도개발공사와 제주농협, 감귤 의무자조금 관리위원회와 함께 한라봉 800상자(2.4t), 500㎖ 삼다수 8만병(40t 규모) 등 구호 물품을 대구시 코로나19 확진자와 의료진, 이동 점검팀 등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도는 26∼27일 대구스타디움 구호 물품 접수처로 구호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대구에 확진 환자가 다수 발생해 정부를 비롯해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도움이 절실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제주도민의 따뜻한 마음을 담은 구호 물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민에게 위로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는 2019년 인천시 붉은 수돗물 사태 때도 도 개발공사와 함께 삼다수 8만여병을 지원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