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 가능성 있는 환자·직원 자가격리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확진 환자를 부축해 구급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확진 환자를 부축해 구급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가보훈처는 대구보훈병원 응급실을 2주간 폐쇄하고 외래 진료를 잠정 중지한다고 21일 밝혔다.

대구보훈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접촉 가능성이 있는 입원 환자 및 병원 직원은 자가 격리했고, 병원시설에 대한 방역과 출입구 통제를 강화했다.

폐쇄회로TV 등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와 이동 수단을 역추적해 의심자를 지속해서 파악하고, 발열과 폐렴 등 의심 증상이 있는 입원 환자는 전수조사로 추가 감염을 차단할 계획이다.

보훈처는 "대구보훈병원 외래 이용환자 약 3만명에 문자 안내와 양해를 구해 응급실 폐쇄 및 외래 진료 중지에 따른 환자 불편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산·광주·대전·인천보훈병원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차단과 예방을 위해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