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실련 "고소·부당징계로 인권 유린…예산 불법 전용"
고소 남발·채용비리 의혹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감사 요청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대구경실련)은 21일 전·현직 직원 고소·민사소송 남발, 부당 징계, 채용 비리 의혹 등으로 물의를 빚는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에 대한 감사를 대구시에 요청했다.

대구경실련은 이날 낸 보도자료에서 "DIP가 전·현직 직원을 상대로 한 고소 남발, 퇴사 압력, 부당 징계 등은 인권유린이자 구성원 길들이기를 위한 폭거다"며 "고소·소송에 지나치게 많은 예산을 사용하고 불법 전용까지 한 작태는 도덕적 해이에 극단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승협 원장 취임 후 채용 등 인사를 할 때마다 내정설 등 비리 의혹도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은 "DIP의 위법, 부당한 작태와 채용 비리 의혹 등은 조직을 망치고 시 산하 공공기관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이다"며 "시는 제기된 문제들을 낱낱이 조사해 잘못이 드러나면 엄중히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DIP에서 불거진 각종 논란을 해소하고 본연 업무인 기업 지원 등에 집중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