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자 정견 발표 후 시민추천위 투표로 1명 추천…내년 시행
논산시 읍·면·동장 주민추천으로 뽑는다…시민공모추천제 도입

충남 논산시는 시민이 마을의 정책과정에 직접 참여토록 하려고 15개 전체 읍·면·동장을 주민 추천으로 임명하는 시민공모추천제를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현재 읍·면·동장 시민공모추천제를 부분적으로 운영하는 지자체는 있지만 전체를 대상으로 하는 곳은 논산이 처음이다.

시민공모추천제 도입에 따라 시는 오는 10일까지 논산시 소속 5급 공무원(사무관)을 대상으로 읍·면·동장 희망자 신청을 받는다.

이달 중 시민추천위원회를 구성해 공모 신청자를 대상으로 면접심사에 이은 투표를 진행해 1명을 추천토록 할 예정이다.

투표에 앞서 읍·면·동장 후보자로 나선 공직자들은 시민에게 마을 운영계획 등이 담긴 정견을 발표하고 질의·토론하는 과정을 거친다.

추천된 대상자는 내년 1월 정기인사 때 임명된다.

논산시 읍·면·동장 주민추천으로 뽑는다…시민공모추천제 도입

시민추천위원은 해당 읍·면·동에 주소를 둔 주민으로 지역 규모에 맞게 구성하되, 지역대표와 마을자치회에서 추천하고, 온라인 공개모집으로도 선발할 예정이다.

마을자치회별 추천 인원은 10대부터 80대까지 1명씩 성별·연령별 균형 있는 안배를 통해 다양한 시민 참여를 보장할 계획이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읍·면·동장 시민공모추천제는 시민이 직접 시정에 참여한다는 점에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며 "이 제도 도입을 계기로 시민이 시 정책 과정에 참여하고 결정함으로써 주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풀뿌리 민주주의의 성공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