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일 아시아발전재단 이사장

락앤락 창업주…2016년 재단 세워
기금 500억 목표…장학사업 매진
취지 좋은 재단·학회 발굴해 지원
김준일 이사장 "동남아서 꿈나무 후원…親韓 정서 다지죠"

“정부와 다른 재단의 눈길이 닿지 않는 사각지대를 찾아 지원하는 게 아시아발전재단이 추구하는 핵심 가치입니다.”

김준일 아시아발전재단 이사장(67·사진)은 아시아발전재단 설립 취지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지난 5일 아시아발전재단은 베트남 호찌민시한국국제학교(KIS)에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기금 50만달러를 전달했다. 이 장학기금은 내년부터 호치찌시한국국제학교를 중심으로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지원된다. 김 이사장은 “베트남과 교류가 늘어나면서 많은 한국인이 현지에서 일하고 있지만 학교가 부족해 자녀들의 입학이 미뤄지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기부가 마중물이 돼 정부와 다른 기업의 관심이 커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발전재단은 아시아 각국의 상호 이해와 교류 협력 증진을 목표로 하는 비영리 재단이다. 생활용품업체 락앤락을 창업한 자수성가 기업가인 김 이사장이 조남철 전 한국방송통신대 총장 등과 의기투합해 2016년 출범시켰다. 500억원을 순차적으로 출연한다는 계획이다. 김 이사장은 2017년 락앤락 지분 전량을 매각(약 6300억원)하고 베트남에서 부동산개발사업 등을 하고 있다. 그는 “돈을 어떻게 버는 것보다 돈을 어떻게 가치 있게 쓰느냐가 더 중요하다”며 “갈등을 줄이고 세상에 없던 일을 만드는 데 돈을 쓰기 위해 재단을 설립했다”고 말했다.

조선족, 고려인, 재일동포 등 한인 동포 청년들을 초청해 소통의 기회를 제공하는 ‘공감과 동행’, 한국 거주 다문화 학생들이 어머니의 언어를 배울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이중언어교실’, 베트남 캄보디아 네팔 등 아시아 지역 엘리트 대학생을 키우는 ‘ADF 엘리트 장학사업’ 등이 아시아발전재단의 주요 프로그램이다.

김 이사장이 특히 애착이 있는 주제는 ‘다문화 가정’이다. 그는 “다문화 가정을 둘러싼 문제가 점차 악화되고 있다”며 “국가 간 가교 역할을 담당할 인재들이 오히려 악순환의 고리로 빠져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한국에 우호적인 정서를 가진 동남아시아 미래 엘리트를 양성한다면 제2의 박항서 감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단을 돕는 재단으로 거듭나고 싶다”는 것도 색다른 방향이다. 대한제국 시대 한국 독립에 힘을 보탠 외국인 선교사를 중심으로 설립된 연구기관인 왕립아세아학회 한국지부를 지난해 후원한 게 대표적이다. 그는 “100년이 넘게 전통을 이어온 소중한 단체가 재정난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는 소식을 듣고 지원을 결정했다”며 “아시아발전재단의 프로그램 이외에도 좋은 취지로 운영되는 재단이나 학회 등을 찾아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