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공연 사칭 50억원대 사기 사건
빅히트 "내부 양식 아닌 위조 계약서"
"범죄행위 및 피해 발생 확인시 법적 조치"
방탄소년단 /사진=한경DB

방탄소년단 /사진=한경DB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방탄소년단의 해외 공연을 사칭한 사기 사건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4일 온라인매체 더팩트는 방탄소년단의 해외 공연을 사칭한 투자 사기가 발생했다며 총 피해 액수가 약 50억 여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국내 연예기획사 관계자 2인이 방탄소년단의 해외 인기를 이용해 국내 중소규모 기획사들의 참여를 유도해 투자금을 가로챘다고 전했다. 그 과정에서 국내 중소규모 기획사들이 참여해 투자금을 잃었으며, 사극 등 드라마에서 인기를 얻은 유명 배우 A씨도 이 사건에 관여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내부 양식이 아니다. 위조 계약서와 위조 공문이다. 해당 계약을 체결한 바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범죄행위와 실질적인 피해 발생을 확인했을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