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이노 반년 만에 83억 유치
뉴아인·바이랩 35억·20억 받아
"입주 자체로 업계서 인증 효과"
3개동 완공 등 1단계 조성 완료
바이오·헬스케어 창업기지인 서울바이오허브에 입주한 67개 기업 중 절반에 가까운 31곳이 약 615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최근 서울시가 서울바이오허브의 1단계 조성사업을 완료하면서 서울의 대표 창업 중심지로 자리잡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스타트업 기지'로 자리잡은 서울바이오허브 "입주 67社 중 31곳이 615억 투자 받았어요"

서울시는 3차원(3D) 프린팅 모델링 기술을 보유한 이마고웍스와 무선 건강 모니터링 플랫폼 기술을 개발한 사이벨이 제3회 퀵파이어챌린지대회에서 우승해 서울바이오허브에 입주할 자격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 기업은 컨설팅 및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 서울바이오허브의 기업성장지원 프로그램과 존슨앤드존슨의 기술개발 및 사업화 멘토링 등을 제공받게 된다. 1, 2회 대회에서 우승한 안구질환 치료기기회사 뉴아인과 심폐기능 모니터링기기 제조회사인 바이랩은 서울바이오허브에 입주해 각각 35억원과 20억원을 유치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서울바이오허브는 외형적으로도 성장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서울바이오허브 지역열린동을 개관했다. 2017년 개관한 산업지원동(입주공간)과 지난 4월 연구실험동에 이어 이번에 문을 연 지역열린동은 창업 5년 미만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을 위한 사무실과 과학도서관, 세미나실 등으로 구성됐다.

지금까지 서울바이오허브에 입주한 기업은 67개다. 이들 기업 중 대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한 스타트업도 속속 나타나고 있다. 헬스케어 스마트워치 개발회사 휴이노는 서울바이오허브에 입주한 지 6개월 만에 83억원을 유치했다. 병원 중개 앱(응용프로그램)인 착한의사를 출시한 비바이노베이션도 창업 1년 반 만에 7개 투자회사에서 13억원을 끌어들였다.

길영준 휴이노 대표는 “서울바이오허브 운영기관인 보건산업진흥원을 통해 처음 투자받을 수 있었다”며 “기술만으론 투자사를 설득하기 어려운데 서울바이오허브에서 투자받은 것이 후속 투자를 끌어들이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휴이노는 서울바이오허브 업무협약기관인 존슨앤드존슨의 도움을 얻어 기술을 상용화하는 시점에 유럽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