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남성 시신 발견
수련원 관계자 3명 긴급 체포
주술적 행위 있었는지 조사할 계획
"시신 매일 닦고 설탕물 먹여…" 제주명상수련원 사망 사건 미스터리

제주지역의 한 명상수련원에서 50대 남성이 숨진채 발견됐다. 이 수련원 원장 등은 시신을 매일 닦고 설탕물을 먹인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제주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제주시 소재 명상수련원에서 A(57)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수련원 원장 등 관계자 3명을 긴급 체포했다.

A씨는 지난 8월30일 아내와 함께 명상수련원에 입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내는 A씨를 수련원에 입소시킨 후 전남 소재 자택으로 돌아왔다.

입소 3일 뒤인 9월 2일부터 A씨와의 연락은 닿지 않았다. 아내 B씨가 수련원을 찾아 면회를 신청했지만 거절당했다.

경찰은 B씨의 신고로 해당 수련원을 찾았고 모기장 안에 숨진채 있는 A씨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수련원에는 시신 썩는 냄새가 진동할 정도로 부패가 상당 히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이 A씨를 찾으려 하자 수련원 관계자들은 영장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시신에 대한 부검을 진행했다. 특별한 범죄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정확한 사인은 약독물 검사가 끝나야 알 수 있다. 단, 사망 시점은 한달 이상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수련원 원장 등을 상대로 A씨의 사망을 알리지 않고 방치한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 시신을 닦고 설탕물을 먹였다는 진술을 확보하면서 종교를 가장한 주술적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할 방침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