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시간40분 조사 후 변호인 심야 조서열람 신청…새벽 귀가
3일 첫 조사후 열흘간 4차례 비공개 소환…검찰, 내주 영장 신중 검토
정경심 '4차 소환' 17시간 조사…사모펀드·증거인멸 의혹 추궁

서울 서초동에서 '검찰 개혁'과 '조국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린 12일,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네 번째 검찰 조사를 받았다.

1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9시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비공개 소환해 이날 오전 1시50분까지 총 16시간 50분에 걸쳐 조사를 진행했다.

정 교수의 실제 조사는 전날 8시간40분가량 진행돼 오후 5시40분께 끝났다.

이후 조서를 열람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길어졌고, 정 교수 측 변호인이 심야 열람을 신청해 자정을 넘겨 전체 조사가 마무리됐다.

정 교수 조사는 지난 3일과 5일, 8일에 이어 전날까지 열흘 사이 4차례 이뤄졌다.

앞선 조사에서 정 교수가 건강상 이유로 일찍 귀가하거나 조서 열람에 시간을 많이 써 여전히 조사할 내용이 많다는 게 검찰 입장이다.

검찰은 앞선 세 차례 조사에서는 동양대 총장 명의의 표창장 위조 등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과 증거인멸 혐의를 주로 추궁했는데, 전날은 사모펀드 의혹 위주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교수는 조 장관이 2017년 5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되면서 주식 직접투자를 할 수 없게 되자 사모펀드를 활용해 사실상 직접투자와 차명투자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전날 정 교수를 상대로 조 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 등과 함께 '스모킹 건'이 될 수 있는 노트북의 행방에 대해서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자산관리인 김경록(37) 씨로부터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일인 9월 6일 정 교수의 요청을 받고 서울 켄싱턴 호텔로 가 노트북을 전달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상태다.
정경심 '4차 소환' 17시간 조사…사모펀드·증거인멸 의혹 추궁

지난 8일에는 김씨를 소환해 노트북을 정 교수에게 전달했는지 재차 확인하고 관련 폐쇄회로(CC)TV 영상을 검증하기도 했다.

검찰은 정 교수의 노트북을 확보해 표창장 위조 관련 증거를 비롯해 사모펀드 등 의혹을 풀 수 있는 실마리를 찾으려 하고 있지만 정 교수는 노트북을 받은 적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 교수에 대한 추가 조사 필요성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 이르면 다음 주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다만 정 교수가 건강상 문제를 호소하고 있고, 조 장관의 동생 조모(52) 씨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때도 법원이 건강 상태 등을 사유로 든 점을 살펴 영장 청구 여부를 최대한 신중히 결정할 방침이다.

법원은 조씨에 대한 영장을 기각하며 주거지 압수수색 등 증거수집이 이미 이뤄졌고 수차례 소환조사를 한 점, 범죄 전력이 없다는 점 등을 기각 사유로 든 바 있다.

검찰은 수사 초기부터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자금 흐름을 파악하려 했지만, 법원이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계좌추적 영장을 여러 차례 기각한 점도 정 교수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결정에 참고할 계획이다.

한편 검찰은 웅동학원 채용 비리 등 혐의를 받는 조씨에 대해서는 추가 채용 비리 정황 등을 더해 곧 영장을 재청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