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이 퇴근길에 우연히 아파트 화재 현장을 목격하고 안으로 달려들어가 어린아이 등을 구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퇴근길에 아파트 화재 현장 뛰어들어 아기 구출한 경찰관

10일 청주 흥덕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아침 복대지구대 소속 이종현 순경(28)은 야간 근무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었다.

오전 10시 10분께 우연하게 상당구 용암동 아파트 화재 현장을 목격했다.

이 순경은 불이 난 15층짜리 아파트안으로 급히 뛰어들어가 가가호호 문을 두드리며 주민 대피를 유도했다.

화재가 발생한 13층 아파트 현관문에서는 검은 연기가 새어 나오고 있었다.

이 순경은 앞집 문을 두드리면서 "불이 났으니 빨리 대피하라"고 외쳤다.

이 집에는 아기 2명과 여성 1명이 있었다.

이 순경은 16개월 된 아기를 품에 안고 아파트를 빠져나왔다.

주민 양모(32)씨는 "집에 있는데 갑자기 누군가 문을 '쾅쾅' 두드리면서 대피하라고 소리를 질렀다"며 "이종현 순경이 16개월 된 첫째를 안고 내려갔고, 나는 100일 된 둘째를 데리고 대피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불이 났을 때 아파트 화재경보기가 울리지 않아서 주민들이 불이 난 줄 모르는 사람이 많았다"며 "아기가 2명이라 대피가 어려웠는데 이 순경 덕분에 무사히 건물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불은 아파트 32㎡를 태우고 1천3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뒤 약 15분 만에 119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퇴근길에 아파트 화재 현장 뛰어들어 아기 구출한 경찰관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 순경은 지난 6월 말 흥덕구의 한 오피스텔 옥상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던 여성을 구조하기도 했다.

그는 "야간 근무가 끝나고 피곤해 신고만 하려고 했는데 주민들이 아직 화재를 인지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아파트로 달려 들어가게 됐다"며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