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육군 장교가 한 소초에서 총상을 입고 사망했다.

육군은 28일 오후 4시 35분께 경기도 파주 모 부대 강안소초 소초장실에서 소초장 A 소위가 총상을 입고 쓰러진 채 발견됐고, 긴급 후송됐지만 1시간 여 만에 사망했다고 밝혔다.

군은 A 소위의 사고 소식을 유가족에게 알리고, 군 수사기관을 통해 부대 책임자와 동료 장병들을 불러, 숨진 소위가 평소 갈등이나 어려움을 겪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신속하게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관련자들의 진술과 현장 상황 등 사실관계를 명확히 확인해야 하는 만큼 정확한 사망 경위 파악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