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대편 '조국 사퇴' 맞불 집회
2000여 명 참가, 구호 경쟁

서초구 "지역 축제 참여 인파
집회 참여 인원으로 오해"
도로를 경계로 나뉜 조국 찬반 집회/사진=연합뉴스

도로를 경계로 나뉜 조국 찬반 집회/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며 검찰 개혁을 옹호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진행됐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28일 오후 6시부터 서울시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제7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시민연대 측은 "서울중앙지검 앞 반포대로는 물론 교대역과 예술의전당까지 참가자가 찼다"며 "100만 명이 참여했다"고 추산했다.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촉구 촛불 문화제/사진=연합뉴스

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촉구 촛불 문화제/사진=연합뉴스

시민연대는 지난 16일 첫 서초동 촛불집회 이후 점점 참석 인원이 늘어나 지난 21일 촛불집회에는 3만 명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이날 촛불집회에도 10만 명 이상이 모이리라 기대했다

하지만 주최 측 추산 인원에 허수가 있다는 지적이다. 서초구 관계자는 "서초역 4번 출구에서예술의 전당 서리풀 페스티벌 폐막 참여 인파"라며 "집회 참여 인원으로 오해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조국 장관에 대한 수사를 비판하고, 검찰 개혁을 옹호하는 구호를 외쳤다. 시민연대 측은 사법 적폐 청산, 공수처 신설 등을 주장했다.
조국 찬성, 검찰 개혁 촉구하는 참석자들/사진=연합뉴스

조국 찬성, 검찰 개혁 촉구하는 참석자들/사진=연합뉴스

이들은 저녁 8시부터 중앙지검 서문과 대검찰청 정문, 서초역 일대 등 1km를 행진도 진행한다.

시민연대의 조국 수호 촛불집회가 진행되기 1시간 전인 이날 오후 5시부터 보수단체인 자유연대도 길 건너편인 서초역 6번 출근 인근에서 맞불 집회를 개최했다. 자유연대 측 추산 2000여 명이 참가했고, 시민연대와 구호 경쟁을 펼치면서 대립각을 보여줬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 앞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역 앞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들은 '조국 파면', '정의 실현', '문재인 방 빼' 등의 구호를 흔들면서 가족이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조 장관을 임명한 건 수사의 공정성을 해칠 우려가 있다며, 조 장관 사퇴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편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중앙지검 주변에 45개 중대 2500여 명의 인력을 투입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