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받은 아이들의 수호천사로 활동해온 김영렬 수녀(57)가 국민훈장(석류장)을 수상했다.

김영렬 수녀는 보건복지부 주최로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제8회 인구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훈장(석류장)을 수상했다. 김 센터장은 28년간 수녀로 일하면서 미혼모 지원, 학대 아동 심리치료 등으로 해체됐던 가족의 화해를 위해 평생을 헌신해왔다.

김 센터장은 1989년 3월 수녀가 된 후 서울의 성바오로병원 의료사회사업(2001년 6월∼2008년 8월), 인천의 솔샘나우리 아동복지종합센터(2009년 1월∼2015년 2월),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위캔센터(2015년∼2017년 4월) 등에서 근무했다.

이 과정에서 저소득층 무료진료, 시설 아동 돌봄, 장애인 자립 지원 등 사회 약자들과 함께 호흡하고 사랑을 나누면서 공동체가 지속하는 데 많은 기여를 했다.

김 센터장은 "가정학대로 상처받은 아동들은 대체로 자해위험이 높은데, 심리치료 과정을 통해 정상생활을 할 수 있게 된 아동들이 편지 등으로 감사 인사를 할 때 천직임을 다시 한번 느낀다"고 말했다.

'같이 하는 함께 육아, 가치 있는 행복 육아'라는 주제로 열린 행사에는 인구문제 해결에 이바지한 개인과 기관 등 유공자들이 훈포장과 표창을 받았다. 세계인구의 날은 유엔개발계획(UNDP)이 세계인구가 50억 명을 넘은 1987년 7월11일을 기념해 제정했다.

우리나라는 2011년 저출산고령사회기본법 개정으로 7월 11일을 인구의 날로 정하고, 2012년부터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