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야생진드기 SFTS 환자 사망…"텃밭 야외활동"

대구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으로 숨졌다.

17일 대구시에 따르면 A(67)씨는 지난 15일 야생진드기로 인한 SFTS에 감염돼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A씨는 지난 12일 발열, 어지러움 등 증상이 나타나 3차 의료기관에 입원했고 검사 결과 SFTS 양성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는 "A씨가 경북 경산의 텃밭에서 야외활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47명이 SFTS로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에서는 3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나 사망자는 없었다.
대구서 야생진드기 SFTS 환자 사망…"텃밭 야외활동"

SFTS는 주로 4∼11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38∼40도)과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 소화기 이상 증상이 나타난다.

진드기에 물린 것이 확인되면 무리하게 진드기를 제거하지 말고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시 관계자는 "야외활동 때 긴 옷을 착용하고 외출 뒤 목욕,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