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수감중) 씨의 부모살해 사건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중국 동포 공범 중 1명이 "우리가 (살해) 하지 않았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지인에게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검거된 주범격 피의자의 진술과 상반되면서 양측이 서로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경찰과 이 사건 공범 중국 동포 A(33)씨 지인 등에 따르면 사건 당일 밤 중국 칭다오로 달아난 A 씨는 최근 "우리는 하지 않았다. 억울하다"는 메시지를 중국판 카카오톡인 웨이신(微信·위챗)을 통해 국내에 있는 지인에게 보냈다.

또 A 씨는 "경호 일을 하는 줄 알고 갔다가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생각지도 못한 사건이 발생해 황급히 중국으로 돌아왔다"는 말을 했다.

A 씨는 무엇을 하지 않았다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정확히 표현하지 않았다. 행간으로 짐작해 볼 때 혐의가 가장 중한 '살인 행위'에 대해 부인하는 진술로 추정된다. A씨의 메시지엔 경찰관을 사칭해 이 씨 부모가 사는 집 안으로 들어갔다는 침입 경위에 대한 설명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등 주변인 조사 과정에서 최근 A씨로부터 이 같은 메시지가 온 사실을 파악했다. A 씨의 메시지 내용은 이 사건 관련자 중 유일하게 검거된 주범격 피의자 김 모(34)씨가 지금껏 해 온 진술과 배치된다.

김 씨는 "A씨를 비롯한 공범들이 이 씨의 아버지를 둔기로 내려치고 이 씨 어머니의 목을 졸랐다"고 주장해 왔다. 자신이 A 씨 등을 고용하는 등 범행 계획을 세웠지만, 정작 살해 과정에서는 공범들이 주도했다는 식으로 진술한 것이다.

양측의 입장이 대립하는 가운데 A 씨 등은 이미 칭다오로 출국, 경찰의 수사망을 빠져나갔다. 이들을 상대로 한 경위 조사는 불가능한 상태다.

경찰은 A 씨의 메시지를 바탕으로 이번 사건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21일 김 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김 씨가 범행 당시 신었던 혈흔 묻은 신발과 피해 차량 키 등을 압수했다.

이날 오전부터 변호인 입회하에 김 씨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김 씨가 강탈한 5억원 중 반납된 행방은 물론 그가 흥신소 직원을 접촉했는지, 밀항 등 방법으로 도피하려 했는지 다각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김 씨는 A 씨 등 3명을 고용해 지난달 25일 오후 안양시 소재 이 씨 부모의 아파트에서 이 씨의 아버지(62)와 어머니(58)를 살해하고, 5억원이 든 돈 가방을 강탈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두 사람의 시신을 각각 냉장고와 장롱에 유기하고, 범행 이튿날 오전 이삿짐센터를 통해 이 씨 아버지의 시신이 든 냉장고를 평택의 창고로 옮긴 혐의도 받는다. A 씨 등은 사건 당일 오후 6시 10분께 범행 현장에서 빠져나와 항공권 3매를 예약하고 인천공항을 통해 중국 칭다오로 출국했다.

경찰은 인터폴 적색수배를 통해 중국 공안이 A 씨 등의 신병을 확보하면 국제사법공조를 거쳐 이들을 국내로 송환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