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송선미 소속사 분쟁, 장자연이 희생양 됐나
이미숙, 장자연 사건 이후에도 전 소속사와 법정분쟁
이미숙, 송선미/사진=한경DB

이미숙, 송선미/사진=한경DB

이미숙, 송선미가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입을 열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미숙과 송선미는2009년 장자연이 일명 '장자연 리스트'를 남겨놓고 사망했을 때에도 해당 문건과 관련있다고 꼽혀왔다. 장자연 사건 재수사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이 높아지면서 두 사람의 입장 발표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18일 오전엔 이미숙이 장자연 사망 사건 수사 중 참고인 조사 당시 진술된 진술서가 공개돼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고인이 된 장자연과 이미숙, 송선미는 본래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에서 한솥밥을 먹었다. 하지만 해당 소속사에서 독립한 매니저 유장호 대표가 호야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면서 이미숙, 송선미가 함께 소속사를 옮겼다.

이 과정에서 이미숙과 유장호 대표가 전속계약기간을 착각해 더컨테츠엔터테인먼트와 법적 분쟁이 불거졌고, 장자연은 소속사에서 탈출하기 위해 성접대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당시에도 불거졌다. 실제로 장자연이 작성한 문건에는 주민등록번호, 지장, 날짜 등이 기재 돼 일반적인 유서의 형태와 달랐다.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로 재수사에 참여하고 있는 배우 윤지오도 "이 문건이 왜 쓰여졌는지를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자연 리스트'에는 생전에 그녀가 강요받았던 성접대 자리들과 참석자였던 언론인, 금융인, 드라마 PD와 감독 등 유명인사들의 이름도 적혀 있었다. 유장호 대표는 장자연 문건을 통해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를 압박하려 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도 받았다.

장자연 사건에 대해 배우 이미숙, 송선미는 거리두기를 유지 중이다. 당시 경찰조사에서 "장자연을 알지 못한다"고 답했던 이미숙은 소속사를 통해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송선미 역시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장자연 사건과 함께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 클럽 버닝썬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고 검찰과 경찰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진실을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현재 재조사 중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고(故) '장자연 리스트' 사건에 대한 과거사위 활동 기한 연장을 요청했다. 그러나 과거사위는 세 차례 연장된 활동을 또 연장하는 것은 어렵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사건은 과거의 일이지만, 그 진실을 밝히고 스스로의 치부를 드러내고 신뢰받는 사정기관으로 거듭나는 일은 검찰과 경찰의 현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는 점을 명심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오래된 사건인 만큼 공소시효가 끝난 부분도 있을 수 있고, 아닌 부분도 있을 수 있다. 공소시효가 끝난 일은 그대로 사실 여부를 가리고, 공소시효가 남은 범죄 행위가 있다면 반드시 엄정한 사법처리를 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공소시효가 대부분 끝난 장자연 사건의 경우 대검 진상조사단에서 사실 여부를 추가로 가리고, 시효가 남아있는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은 검찰과 대검 진상조사단의 판단에 따라 재수사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