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대우인터내셔널 부산공장만 분리 매각안 마련
노동자 고용유지 및 지역경제 발전 공로 인정받아
부산에 위치한 섬유·소재 전문기업 정산인터내셔널(대표: 홍성안)의 박배옥(57·사진) 노조위원장이 30일 쉐라톤서울 디큐브시티호텔에서 열린 근로자의날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상생 노사문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은탑산업훈장을 받았다.

박배옥 정산인터내셔널 노조위원장, 근로자의날 ‘은탑산업훈장’ 수훈

매년 고용노동부에서 주최하는 ‘근로자의 날 정부포상’은 산업현장에서 상생의 노사관계를 통해 기업 및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모범근로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특히 훈장의 경우 15년 이상 국가와 산업에 기여한 근로자에게만 주어진다.

박 위원장은 지난 2013년 옛 대우인터내셔널(현 정산인터내셔널) 부산공장이 폐쇄돼 많은 노동자가 실직할 위기에 처하자 부산공장만 분리해 태광실업에 매각하는 방안을 마련해 모든 노동자의 고용을 유지하고 지역경제 발전에도 계속 기여할 수 있게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박 위원장은 1987년 입사해 2007년부터 2013년까지 7년간 노동조합 위원장을 역임했고 지난 2016년 10월부터 다시 노조위원장을 맡고 있다. 섬유·유통노조연맹 부위원장과 부산·경남·울산지역본부 본부장 등을 역임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