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집중 호우로 통제됐던 경기도 고양시 제2자유로 강매나들목 부근 서울 방향 도로 통행이 재개됐다. 앞서 오전 호우경보가 내려진 고양시 일대에는 최대 150㎜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23일 고양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0분부터 제2자유로 강매나들목 부근의 서울 방향 도로 300여m 구간이 배수 불량으로 물에 잠겼다. 서울 방향 도로 3차선을 전면 통제하면서 진입 차량이 우회하는 등 혼란을 빚었다. 제2자유로는 경기도 파주와 서울 마포구 상암동을 잇는 도로로 주말 교통량이 많은 곳이다.

경찰 등 지원 인력 10여 명을 동원해 배수 작업을 벌여 이날 낮 12시 20분부터 통행을 재개했다. 반대인 파주 방향은 침수되지 않아 차량 소통이 원활했으며 다행히 도로 침수로 인한 별다른 피해는 접수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