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테크노파크(경기TP)는 중소·벤처기업이 겪고 있는 애로사항을 해결·지원하는 컨텍센터를 이달부터 운영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경기도, 안산시의 지원으로 운영되는 컨텍센터는 중소기업이 경기TP의 도움이 필요할 때 가장 먼저 접촉하는 단일 통합 지원 무료 컨설팅 창구다. 경기TP 직원 또는 외부 전문가가 기업현장을 방문해 중소·벤처기업이 수시로 겪는 경영상의 애로사항을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제시한다.

해외판로 개척, 각종 특허·인증 취득, 법률자문, 기술적 애로 등을 해결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에 소재하고 전문가 매칭을 통한 컨설팅을 원하는 기업이면 가능하다.

시흥=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