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석 시의원 "재판결과 나올 때까지 市 시민인권보호관 직무배제해야"

전 서울시향 대표의 직원 성추행과 막말 논란을 둘러싼 사태와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시의 행위에 문제가 있다고 인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서울시의회 김용석(서초4) 의원은 9일 시의회 본회의 5분 발언에서 "박 시장은 '아직 사법기관 판단이 끝난 것은 아니지만 경찰 조사가 사실이라면 시민인권보호관 조사와 일련의 서울시 행위는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말해야 공정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시 조사 중이던 2014년 12월 박 시장이 "아직 진상이 나오지 않았지만 (폭언 등이) 사실이라면 경영자로서 문제가 상당히 있다"고 말한 것과 마찬가지로 문제를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경찰은 3일 박현정 전 시향 대표를 둘러싼 허위사실 유포에 가담한 혐의(명예훼손)로 서울시향 직원 10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가 회식 자리에서 남자 직원을 성추행하고 평소 폭언을 했다는 서울시향 직원들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게 경찰 수사결과였다.

박 전 대표의 직원 인권침해 의혹이 사실로 보인다는 서울시 시민인권보호관의 조사결과도 뒤집혔다.

다만 시민인권보호관도 성추행은 인정하지 않았다.

김 의원은 "경찰 조사 결과와 시민인권보호관의 조사 결과가 완전히 다르므로 서울시는 1심 재판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사에 참여한 시민인권보호관 등을 직무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민인권보호관의 직무 공정성과 조사 능력을 의심받는 상황에 조사 대상자들이 승복하겠느냐는 것이다.

그는 또 서울시향이 경찰 발표 후 바로 입장자료를 내고 '수사결과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한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직원들의 행위는 개인적 행위이지 시향이라는 공공기관의 직무상 일이 아닌데 범죄 혐의를 받는 직원들을 기관 이름으로 감싸고 도는 것은 공공기관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마치 시향 조직 차원에서 저지른 일이기 때문에 기관의 이름으로 수사결과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으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정명훈 전 예술감독의 부인은 우리나라 사법절차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향후 남은 사법절차에는 협조해 실체적 진실이 명확히 밝혀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 소속이었으나 최근 국민의 당에 입당 신청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mercie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