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조사
취약한 노후대비…"개인연금 필요금액의 30%만 준비"

우리나라 국민은 국민연금 같은 공적 연금 외에 노후생활에 필요한 개인연금의 30% 수준밖에 준비하지 못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삼성생명 은퇴연구소는 27일 ‘개인연금, 얼마나 들어야 할까’라는 보고서에서 국민이 안정적 노후를 보내려면 국민연금과 퇴직연금을 제외하고 월평균 62만원의 개인연금을 넣어야 하는데, 지금은 월평균 19만원을 납입하는 데 그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노후의 안정적 생활을 위해 필요한 소득액의 70%를 연금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가정한 뒤 여기서 국민연금 및 퇴직연금 예상 수령액을 제외한 개인연금 필요액을 연령별·소득수준별로 산출했다.

연구소 계산에 따르면 월평균 소득이 300만원인 35세 남자의 30년 후 목표 연금소득은 은퇴 직전 소득을 감안했을 때 월 333만원이다. 여기서 국민연금 수령 예상액인 184만원과 퇴직연금 예상액 68만원을 제외하면 개인연금에서 81만원을 받아야 한다. 같은 조건으로 따져 보면 40세 남자는 개인연금으로 월 53만원을 충당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또 월평균 소득이 400만원인 경우 35세 남자와 40세 남자의 개인연금 필요액은 각각 106만원, 70만원이라고 덧붙였다.

연구소는 이 정도의 개인연금을 받기 위해 지금 납입해야 할 개인연금 보험료도 계산했다. 그 결과 35세 남자는 개인연금으로 월 106만원을 받으려면 20년간 월 62만원의 개인연금 보험료를 납부해야 하는데 실제로 내는 보험료는 월 19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