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프
지난 4월 폐지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반부패부’로 명칭이 바뀐다. 서울중앙지검에 특수4부를 신설하고, 자체 감찰 강화를 위해 대검에 감찰기획관과 특별감찰과를 두는 방안도 논의 중이다.

안전행정부와 법무부는 4일 이런 내용을 담은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개정안’에 대한 협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국무회의 의결 등을 거쳐 이르면 9월께 시행될 전망이다. 반부패부는 중수부와 달리 직접 수사를 하지 않는 대신 일선 검찰청의 특별수사를 지휘·감독·지원하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일선청에 계좌추적이나 회계분석 인력을 지원하는 등 수사 이외 종래 중수부 역할은 그대로 수행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