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도 파나마 A형 독감 바이러스가 발견돼독감주의보가 발령됐다.

대구시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5일 수성구 한 소아과에서 채취한 가검물 6건에서 파나마 A형인 A(H3N2)형 독감 바이러스를 올들어 첫 분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보건환경연구원은 파나마 A형 독감주의보를 발령하고 대구시내 전지역의 내과와 소아과 등에서 확보한 40건의 가검물을 채취해 검사중이다.

연구원은 앞으로 독감이 유행하는 내년 4월까지 지속적으로 독감 유행 감시를하기로 했다.

연구원 관계자는 "독감 유행 기간에는 외출후 양치질하고 과로하지 않는 등 개인의 위생관리에 주의하고 노약자와 만성질환자들은 공공장소를 피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대구=연합뉴스) 윤대복기자 y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