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군이후 첫 헬기조종사 부부가 탄생했다.

그 주인공은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예하 2항공여단에 근무하는 이성준(29.간부사관2기) 대위와 안현옥(29.여군사관41기) 대위.

두 사람은 6일 오전 11시 가족.친지와 동료 선후배들의 축하를 받으며 육사회관에서 화촉을 밝혔다.

이들은 육군 항공조종사 선발시험에 합격, 지난 99년 12월 육군항공학교 회전익과정에서 ''동문수학''한 것이 인연이 돼 이날 백년가약을 맺게 됐다.

조종사 양성과정에서 안 대위는 겸손한 자세로 학생장의 임무를 다했고, 이 대위는 언제나 웃는 얼굴로 리더십을 발휘하는데 서로 매력을 느꼈다는 후문이다.

신부인 안 대위는 "어려운 조종교육 과정을 함께 했던 일들이 오늘을 있게 했다"며 "지금은 서로 눈빛만 봐도 마음까지 읽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신랑 이 대위는 "첫 헬기조종사 부부로서 육군 항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UH-60을 조종하는 이들은 조종술에서만은 양보할 수 없는 선의의 경쟁자다.

이대위는 지난해 9월13일 가정집 화재로 전신화상을 입은 어린이를 긴급 후송하는 등 12차례의 인명구조 비행경력을 갖고 있으며, 안 대위도 지난해 4월17일 충남 전의지역 산불진화시 직접 작전에 참여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 유 기자 ly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