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인 20일 전국의 주요 고속도로는 절정에 이른 단풍을 보러 떠나는 행락차량까지 겹쳐 이날 오후부터 곳곳에서 심한 정체현상을보였다.

이날 오후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은 양재∼서울요금소 12㎞, 신갈∼수원부근 4㎞,망향∼목천 10㎞, 칠곡휴게소∼외천교 21㎞ 구간 등에서 시속 20㎞미만으로 제속도를 내지 못했다.

영동선 강릉방향은 신갈∼용인 10㎞, 호법∼이천부근 4㎞, 대관령∼강릉 8㎞ 구간 등에서, 판교-구리간 고속도로 판교방향 광암터널∼송파 7㎞, 구리∼구리요금소4㎞ 구간 등에서 차량들이 가다서다를 반복했다.

판교-일산간 고속도로는 판교방향 계양∼중동 4㎞, 신갈∼안산간 고속도로는 신갈방향 북수원∼광교터널 4㎞, 중부선 남이방향 하남∼광주 13㎞ 구간 등에서 차량들이 거북이 걸음을 했다.

상행선도 경부선 서울방향 양재∼서초 3㎞, 안성휴게소∼신갈 24㎞ 구간에서,중부선 서울방향 곤지암∼중부1터널 15㎞ 등에서 지체 현장을 보였다.

한국도로공사는 "단풍 구경을 떠나는 행락객들로 평소 주말보다 교통이 더 막히고 있다"며 "오늘 오후 4시30분까지 18만7천여대의 차량들이 서울을 빠져나간 가운데 앞으로도 11만여대가 추가로 나갈 것으로 보여 정체현상은 밤늦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lkw777@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