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2일부터 이틀동안 중남부지방을 강타한 집중호우로 경기도 용인등 일부 지역이 물바다를 이루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용인시 수지읍 등 도시 개발지역은 예년에 없던 침수피해를 당해 정부의 난개발로 인해 비 피해가 커졌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번 비구름대는 23일 남하하기 시작,남부지방의 피해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중앙재해대책본부는 이번 호우로 9명이 숨지고 4명이 실종됐다고 23일 밝혔다.

또 1천여가구 4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계곡및 해수욕장,유원지에 있던 행락객 2만여명도 긴급대피했다.

중앙재해대책본부에 따르면 22일 오후10시20분께 경기 평택시 도인동 상리 다리위에서 베스타 승합차가 급류에 떠내려가면서 타고 있던 선신덕(48.여.경기 평택시 고덕면)씨가 숨지고 선씨의 조카 선연경(6)양도 실종됐다.

이날 오후 10시께 경기도 용인시 이동면 어비2리 김정순(60.여)씨 집 뒤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김씨 등 일가족 4명이 부상했다.

이어 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용인경찰서 이동파출소 한융길(48.경사) 소장 등 경찰관 4명이 어비리 저수지 부근 다리를 건너다 다리가 붕괴되면서 한 소장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집과 농경지가 침수된 경기도 용인시 화성군 이천시 주민들은 인근 학교와 관공서 등으로 긴급 대피했다.

전북도내에서 23일 지역에 따라 최고 1백58mm의 비가 내린 가운데 농경지 2백55ha와 주택 15채가 침수되는 등 비 피해가 남부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한편 23일 새벽 폭우로 경부선 평택역~서정역 구간 철로가 유실됐으나 13시간만인 이날 오후2시30분께 복구돼 운행이 재개됐다.

<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