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과천의 서울대공원이 야생동물을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증식하기 위한 "야생동물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지정됐다.

환경부는 서울대공원을 서식지가 파괴돼 보전이 어려운 반달가슴곰 늑대 여우 표범 호랑이 삵 수달 두루미 재두루미 황새 등 10종 야생동물의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지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대공원은 이에 따라 <>인공번식법 개발 <>동물 서식지 방사 및 복원 프로그램 <>야생동물 보전을 위한 국제협력 <>한국 야생동물 생태전시관 설계 등의 계획을 마련했다.

환경부는 앞으로 동물원 식물원 어류생태관 곤충관 등 전국의 5-10개 기관에 대한 관리능력을 평가한뒤 서식지외 보전기관을 추가로 지정할 예정이다.

김도경 기자 infofest@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