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저감제 대비 포집률 향상, 80% 저렴한 가격 … 자연분해되는 친환경 제품
중소기업과 함께 양산체제 구축 … 서부내륙고속도로 전 현장 적용 계획
포스코건설이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를 줄일 수 있는 자연분해되는 비산먼지 저감제 개발에 성공했다.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인 ‘도로미세먼지연구단’에 소속된 포스코건설은 2019년부터 건설현장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국책과제를 수행하면서 지난해 일반적으로 쓰이는 폴리머계 비산저감제보다 포집력을 향상시킨 저감제 기술을 특허출원한 데 이어 최근 자연분해되는 친환경 저감제로 발전시켰다.
포스코건설, 자연분해 비산먼지 저감제 개발 성공

기존 비산저감제는 포집 지속성은 우수하지만 자연분해되지 않아 살포지역에 그대로 남아 있게 된다. 반면 친환경 저감제는 3~6개월 뒤면 자연분해될 뿐만 아니라 포집력도 우수하다. 비산먼지 억제효과가 뛰어나고 가격도 80% 이상 저렴하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9월부터 서부내륙고속도로 11공구 건설현장에 시범 적용한 결과 일반 물을 이용한 살수차 대비 평균 50% 이상의 비산먼지 저감 효과를 입증했다. 중소기업과 기술협약을 맺고 양산체제를 갖춘 뒤 대전지방국토관리청의 주관 사업인 서부내륙고속도로 10개 공구 전 현장에 적용시켜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성능 개선에서 나아가 환경까지 생각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포스코건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핵심철학”이라며 “사회분야의 기관들이 시너지를 이뤄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