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성산, 신고가 행진
대구 수성, 5억원 이상 웃돈
속초 조양 '아이파크 2차' 공급
창원 ‘성산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창원 ‘성산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대표적인 경기침체 지역으로 꼽혔던 경남 창원시에서 성산구를 중심으로 집값이 반등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따르면 성산구 가음동에 있는 ‘창원 센텀 푸르지오’(전용 84㎡)는 지난달 5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성산구 역대 최고가다. 지난해 12월 거래된 5억3000만원보다 5000만원 뛰었다. 창원에서는 성산구가 지역 전체를 끌고 가는 모양새다. 한국감정원의 월별 매매가격지수에 따르면 창원시의 주택은 하락세를 보이다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반등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반등한 건 성산구로 작년 10월 0.03% 올랐고 이후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의창구도 작년 11월부터 반등하고 있다. 마산합포구와 마산회원구, 진해구는 여전히 약세지만 성산구의 상승세로 창원시 전체적으로는 지난 1월 0.26%의 주택가격 상승률을 기록했다.

창원시 성산구를 비롯해 부산 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등 ‘지역 내 강남’으로 통하는 곳에서 연초부터 신고가를 갈아치우고 있다. 침체됐던 지방 부동산 시장이 반등 기미를 보이고 있고, 배후 수요를 갖춘 도심 아파트들이 먼저 움직이고 있다. 지역 내 강남은 높은 생활 수준과 우수한 교육환경, 다양한 주거 편의시설 등을 갖추고 있어서다.

부산 해운대구·대구 수성구 신고가

조정지역에서 해제된 ‘부산의 강남’ 해운대구도 마찬가지다. 해운대구 우동에 있는 ‘마린시티자이’(전용 80㎡)는 지난해 12월 10억7668만원에 거래됐다. 작년 11월만 하더라도 8억5668만원 수준이었다. 규제 해제와 맞물려 살아난 경기에 신고가가 깨졌다.

‘대구의 강남’ 수성구에서는 분양권 웃돈이 올라가고 있다. ‘힐스테이트 범어’(84㎡) 분양권은 작년 말 10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최근에는 12억원 물량까지 나와 분양가 대비 5억원 이상 웃돈이 붙었다.

‘인천의 강남’으로 불리는 송도에서도 전용 84㎡가 8억원을 넘었다. 이달 ‘송도 더샵 퍼스트파크’(B13-1블록)는 전용면적 84㎡(24층) 주택이 8억원에 거래되면서 인천에서 신고가를 경신했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지역 내 강남이라 불리는 도심권 핵심 입지는 들어오려고 하는 수요층이 탄탄하다”며 “풍부한 대기 수요를 바탕으로 매매가가 높게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창원·속초 ‘지역 내 강남’ 분양

분양도 ‘지역 내 강남’에서 먼저 움직이고 있다. 시장이 다소 풀리면서 움직이는 수요자들을 잡기 위해서다. 창원 성산구에서는 반도건설이 내달 ‘성산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55~86㎡의 1045가구 규모다. 주변에 창원축구센터, 대방체육공원, 가음정공원, 비음산이 있다. 4면이 숲으로 둘러싸여 있는 숲세권 단지다. 백화점, 대형마트, 상남시장, 창원시청, 법원 등이 가깝다. 사파초교, 사파중, 사파고 등도 멀지 않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반도건설이 창원에 첫선을 보이는 ‘유보라’ 브랜드 아파트”라며 “지역 내 최초인 별동학습관, 키즈워터파크, 맘스카페 및 사우나시설 등을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속초 ‘속초2차 아이파크’

속초 ‘속초2차 아이파크’

부산 해운대구에서는 쌍용건설이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아파트 152가구, 오피스텔 19가구 등으로 구성됐다. 대구의 강남 수성구에서는 대우건설과 포스코건설이 오는 6월 파동 강촌 2지구 주택재건축사업인 ‘강촌2구역 푸르지오 더샵’(가칭) 총 1299가구를 내놓는다.

강원 속초에서는 중심지인 조양동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 ‘속초2차 아이파크’를 공급한다. 전용면적 79~156㎡의 578가구 규모다. 단지가 들어서는 조양동은 ‘속초의 강남’으로 불릴 만큼 정주여건이 우수하다. 주변에 새 아파트들이 올해부터 대거 입주에 들어갈 전망이다.

현대건설은 이달 말 인천 연수구 송도동 30의 2(B2블록) 일대에서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오피스텔과 아파트를 합쳐 1525가구로 조성된다. 인근에는 코스트코, 롯데마트, 홈플러스,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등의 쇼핑시설이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