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실크밸리 3차 네이버거리뷰

신안실크밸리 3차 네이버거리뷰

경기 김포시 감정동 일대에 자리한 ‘김포 신안실크밸리 3차’는 올해로 입주 8년째 되는 아파트다. 지하 3층~지상 18층, 15개 동, 전용면적 84~153㎡, 총 1074가구 규모다. 신안실크밸리 1·2차를 포함하면 3066가구의 대단지를 이룬다.

단지 주변에 감정초등학교가 있다. 길 건너에 있는 ‘신안실크밸리 1차’ 옆에는 감정중학교가 있다. 걸어서 5분 거리라 등하교하기 좋다. 대규모 근린공원이 단지에 인접해 있고 차로 7~8분 가면 걸포중앙공원에 닿을 수 있다. 올림픽대로 방화대교 남단에서 김포한강신도시를 연결해주는 왕복 6차선 김포고속화도로(17.6㎞)가 개통되면서 서울 접근성이 좋아졌다.

차후 김포도시철도 걸포역(가칭)과 연결되는 인천지하철 2호선 연장 노선이 개통되면 교통여건은 더욱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편지연 수정공인 대표는 “서울로 통하는 메인 교통망인 48번 국도를 비롯해 일산대교 덕에 일산 및 서울 진출입이 편리하다”고 말했다.

단지 내에는 잔디광장과 분수연못, 실개천이 조성돼 있다. 실개천 주변에는 입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바비큐가든 및 데크, 야외테이블이 마련돼 있다. 피트니스센터, 에어로빅실, 실내골프연습장, 카페, 영화감상실, 실버하우스(경로당), 어린이 보육시설 등 부대시설이 다양하다. 단지 앞에는 홈플러스가 있다.

부동산시장이 얼어붙어 매매 거래가 많지 않은 편이라는 게 현지 중개업소들이 전하는 분위기다. 현재 전용 84㎡는 3억원 안팎을 호가한다. 전용 118㎡는 3억7000만~4억5000만원 선이다.

다만 매매시장 분위기가 가라앉으면서 전·월세 문의는 늘었다. 전용 84㎡ 전셋값은 2억원 중·후반대에 형성돼 있다.

전용 118㎡는 2억7000만~3억원에 거래가 이뤄진다. 편 대표는 “단지 주변에 초·중교가 있어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에게 인기가 높은 편”이라며 “이달 초 전용 84㎡ 7층 전세가 2억4000만원에 계약됐다”고 소개했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