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리버파크·래미안퍼스티지 등
내년 전용 84㎡ 1000만원 속출
"은퇴자, 강남집 보유 힘들어져"
서울 강남에 전용면적 84㎡ 규모 ‘똘똘한 한 채’를 가지려면 연간 1000만원 이상을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 로 낼 각오를 해야 할 전망이다. 올해 700만~800만원대의 보유세가 내년에는 1000만원을 넘어갈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강남 전용면적 110㎡대 보유세는 올해 이미 1000만원을 넘어섰다.
높아지는 '강남 보유세'…똘똘한 한 채도 年1000만원 넘을 듯

22일 한국경제신문이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에 의뢰해 강남 주요 단지의 내년 보유세를 추정한 결과 전용면적 84㎡ 기준으로 1000만원을 넘어가는 단지가 속출했다.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의 보유세는 1200만원대에 달한 전망이다. 이 아파트의 올해 보유세는 858만2458원 안팎이었다. 최근 실거래가가 30억원을 넘었지만 공시가격이 17억3600만원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올해 공시가격 상승률에 연동하면 내년 보유세는 46.6% 상승한 1258만2038원이다. 우병탁 신한은행 세무팀장은 “정부가 공시가격 현실화율과 보유세율을 지속적으로 높일 예정이어서 1~3년 안에 보유세 1000만원 단지가 속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84㎡의 올해 공시가격은 16억8800만원 안팎, 올해 보유세는 795만원 정도다. 작년 대비 보유세 상승률이 44.4%에 달한다. 내년 보유세 인상률이 올해 수준(44%대)이라면 내년 보유세는 1151만2248원이다.

올해 공시가격이 15억7600만원, 보유세가 706만8154원인 반포자이는 내년 보유세가 995만7216원으로 40.9%가량 오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아파트 시세는 23억원으로 2019년 공시가격 대비 46% 높은 수준이다.

강남의 전용 110㎡대 아파트 보유세는 1600만원대를 향해 달려갈 전망이다. 올해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114㎡의 보유세는 1207만9344원 안팎이다. 이 아파트의 2017년 보유세는 599만8368원, 2018년 보유세는 833만9616원이었다. 매년 40% 안팎 보유세가 오르고 있다. 내년에는 34.9% 오른 1629만3600원이 예상된다. 우 팀장은 “집값의 80% 수준으로 내년 공시가격이 결정된다면 내년 보유세 상승률이 올해와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며 “유동성이 부족한 은퇴자가 강남 아파트를 보유하기가 점점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