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강남권 재건축 매매 시장 분위기가 얼어 붙고 있다. 정부가 민간택지 아파트에 대해서도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하기 위해 주택법 시행령 개정에 착수해서다.

14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와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등은 지난달까지만 해도 매수 문의는 넘치는데 물건이 없어 못 팔 정도였다.

하지만 지금은 매도가 급한 집주인들이 호가를 낮춰 팔겠다고 해도 매수자들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대치동 은마아파트의 경우 전용 76㎡를 18억원에 팔겠다던 집주인이 호가를 17억7000만원으로 3000만원 낮췄지만 매수자들은 반응이 없다.

최근 전고점 시세를 넘어선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도 매도자들이 일제히 관망하는 분위기다. 아파트 전용면적 75㎡는 4월 초 16억원이던 것이 현재 지난해 전고점(19억2000만원)을 넘어서 19억5000만∼19억7000만원까지 호가가 올랐다.

서초구 반포동 일대도 최근 매수 문의가 급감한 채 정부 정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반포동 주공 1·2·4 주구(주택지구),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등 대표 재건축 단지들이 거래도, 매수 문의도 멈춘 상태다.

비강남권의 재건축 추진 단지들도 현재 매수자들이 자취를 감췄다. 마포구 성산시영 아파트 전용 50㎡의 경우 6월 말 7억4000만원에 팔렸으나 현재 7억원짜리 급매물도 살 사람이 없다.

최근 매매가 활발했던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일대도 한주 만에 상황이 달라졌다.

반면 신축 아파트는 여전히 매수 문의가 이어지면서 재건축 규제로 인한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게 아니냐는 전망도 나온다.

신정사거리역 인근 목동 힐스테이트는 2주 전 11억4000만원이던 전용 84㎡가 11억8000만원에 팔린 뒤 현재 호가가 12억원으로 올랐다.

전문가들 사이에는 아파트값을 견인하는 재건축 단지의 가격이 떨어지면 결국 일반 아파트값도 동반 약세를 보일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 나온다.

상한제 도입으로 일반 분양가가 낮아지면 사업성이 악화하고 재건축 사업이 중단될 가능성도 커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