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아파트 4만8000여가구 분양…서울 대형건설사 '봇물'

하반기 20만가구 분양예정…역대 두번째로 많아

7월에는 대선과 부동산 대책 발표로 연기됐던 분양 일정이 몰리면서 서울에서 전년 동기보다 240% 늘어난 1만여 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2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7월 전국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총 4만8천908가구로 집계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8%(2천748가구) 감소한 3만1천136가구, 지방은 26%(3천635가구) 증가한 1만7천772가구이다.

서울에는 10대 건설사의 신규 공급이 늘면서 전년 동기와 비교해 240%(7천444가구) 증가한 1만547가구가 분양된다.

재건축·재개발 아파트 물량이 많다.

고덕주공5단지를 재건축한 강동구 고덕동 '고덕센트럴 아이파크' 1천745가구, 신반포6차를 재건축한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센트럴자이' 757가구, 용산4구역을 재개발한 '용산센트럴파크효성해링턴스퀘어' 1천140가구 등이 분양된다.

경기도에서는 고양시 지축지구 '지축역센트럴푸르지오(B4)' 852가구, 군포시 송정지구 '군포송정S1(공공분양) 592가구, 남양주시 화도읍 '남양주 두산위브트레지움(가칭)' 1천620가구 등이 분양된다.

지방에서는 부산의 물량이 가장 많다.

강서구 명지동 '명지복합주상복합더샵' 2천936가구 등 4천507가구가 분양에 나선다.

이밖에 ▲ 경남 3천641가구 ▲ 전남 1천912가구 ▲ 경북 1천610가구 ▲ 전북 1천517가구 ▲ 강원 1천160가구 ▲ 울산 1천36가구 ▲ 충남 696가구 ▲ 대전 650가구 ▲ 충북 550가구 ▲ 대구 493가구가 분양한다.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이현수 연구원은 "6·19 대책으로 서울 전역의 분양권 전매가 금지됨에 따라 10대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 분양이 쏟아진다 해도 청약시장의 열기는 한풀 꺾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올해 하반기(7~12월)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은 20만 가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2000년 이후 두 번째로 많은 물량이다.

부동산 리서치회사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전국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총 304개 단지, 20만162가구(주상복합 포함, 임대아파트 제외)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동기(18만2천971가구)보다 9.4%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 분양물량은 ▲ 수도권 156곳 9만5천369가구(0.3%↑) ▲ 5대 광역시 60곳 4만1천614가구(79.6%↑) ▲ 지방 중소도시 88곳 6만3천179가구(2.4%↓)이다.

서울은 작년보다 103% 늘어난 46곳 2만1천86가구가 하반기에 분양되며, 이중 재개발(19곳 9천419가구), 재건축(18곳 9천63가구) 등 정비사업 물량이 1만8천482가구(87.6%)에 달한다.

5대 광역시에서는 부산 물량이 압도적이다.

하반기에 작년보다 277.7% 증가한 29곳 2만3천749가구가 분양된다.

닥터아파트 김수연 리서치팀장은 "정비사업 분양물량이 많은 서울과 부산의 분양성적이 하반기 분양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