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9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이후 경매시장이 살아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2일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부동산 규제 완화 발표 이후 수도권 아파트 경매시장에서 낙찰률, 낙찰가율, 경쟁률과 같은 주요 지표가 일제히 상승했다.

조사 결과 지난달 1일부터 29일까지 수도권 아파트 낙찰률은 32.3%를 기록했으나, 30일과 31일 양일간은 41.8%로 9.5%포인트가 올랐다.

낙찰가율도 75.7%에서 76.9%로 작게나마 올랐고, 1건당 평균응찰자 수도 5.6명에서 6.9명으로 1.3명 늘었다.

지난달 30일 입찰에 부쳐진 노원구 중계동 염광아파트 5층 전용면적 59.3㎡는 10명이 경쟁해 감정가의 75.3%인 2억4천100만 원에 낙찰됐다.

7월19일 같은 단지의 동일 면적 아파트 경매에 5명이 입찰해 2억3천810만원에 낙찰된 것과 비교하면 가격과 응찰자 수가 모두 증가한 것이다.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호수마을아파트 119㎡는 지난달 9일 13층 물건이 나와 10명 응찰, 낙찰가 3억1천247만원을 기록했으나 30일에 나온 20층은 14명이 몰려 3억 1천410만원에 낙찰됐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지속적으로 응찰자가 늘어나면서 매수층이 두텁게 받쳐준다면 낙찰가가 올라가겠지만, 그렇지 못한다면 반짝 상승에 지나지 않을 수 있어 당분간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ljungber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