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입장하기 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입장하기 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만나 환담을 나눴다.

대통령실과 국립중앙박물관에 따르면 김 여사는 이날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정상회담 기념 만찬이 열리기 직전 잠시 박물관을 찾아 바이든 대통령과 악수하며 인사하고 전시를 둘러봤다.

한미 정상과 김 여사는 경천사지 10층 석탑, 황남대총 북분 출토 금관, 청년4년 명동종(1058년) 등 3개 작품을 함께 보고 설명을 들었다.

김 여사는 위아래 흰색 치마 정장을 입고 양손에는 흰색 장갑을 꼈다. 취임식 때와는 달리 올림머리를 한 모습이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입장하기 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입장하기 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 방한 동안 이 밖에 다른 '동행 외교' 목적의 일정은 잡지 않았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 배우자 질 바이든 여사가 이번 방한에 동행하지 않자, '상호주의' 원칙에 맞춰 김 여사도 공식 석상에 동행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만찬장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인사를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등 재계 인사들도 총 출동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입장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입장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또 SK그룹 회장인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GS 명예회장인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CJ그룹 회장인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경제6단체장도 함께했다.

한편 김 여사는 오는 22일 청와대 개방을 기념하는 KBS 열린음악회에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