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시에라리온 파병 이끌어
서은지 외교관, 외교부 첫 여성 기획단장 'PKO 장관회의' 맡는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유엔군’ 지원을 받은 국가인 한국이 유엔 평화유지군(PKO)의 미래를 논의하는 회의를 아시아 최초로 유치한 것은 의의가 큽니다.”

서은지 유엔 평화유지장관회의 기획단장(사진)은 29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유엔 가입 2년 만에 PKO 활동을 시작한 유일무이한 나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 지금까지 12개국 이상에 1만8000명 넘는 PKO 대원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주도해 시작된 유엔 평화유지장관회의는 다음달 7~8일 40여 개국 외교·국방 고위급이 참석하는 가운데 서울에서 열린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한국이 유치한 최대 규모 다자 회의다. 여성 최초로 외교부 내에서 기획단장을 맡은 서 단장은 그동안 2006년 레바논 평화유지단 동명부대 파병, 2013년 필리핀 ‘아라우 부대’ 파병, 2014년 시에라리온 ‘에볼라 긴급 구호대’ 파견을 이끌었다.

서 단장은 “에볼라 긴급구호대 파견 당시 소식이 알려지면 전염 우려로 초등학생 두 딸이 학교에서 왕따를 당할까봐 비밀로 하고 갔다”며 “귀국 후에도 먼발치에서 딸을 바라본 뒤 21일 동안 격리돼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PKO 파병 지역은 분쟁이 끝난 뒤 여성과 아동들이 많은 희생을 겪는 사례가 많다”며 “PKO 내에서도 이들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여성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