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를 향해 "'크크크'라는 사악한 웃음소리와 함께 국민을 조롱하고 갔던 그 오만과 방심으로 인해, 대장동 비리로 인해서 이재명이 스스로 무너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20일 대구 언론 간담회에서 "'이재명의 적은 이재명'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대하 드라마의 결정적 반전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원 전 지사는 이 후보에 대해 "굉장한 말솜씨와 국민의 투표심리를 자극하는데 매우 영악하고 훈련도 많이 돼 있다"며 "오늘이 이재명을 잡을 수 있는 본선 토론 전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원 전 지사는 국민의힘 소속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을 향해서는 "훈계하거나 설명하는 게 아니라 질문해야 한다"며 "언론을 대신해서 이재명에게 묻는 것이다. 이미 보도한 사실들도 툭툭 질문해 주면 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너무 한 방에 항복시키거나 대단한 히트를 치려고 하지 말고"라고도 했다.

원 전 지사는 또 "오늘 국감에서 (이 후보를) 못 잡으면, 본선 토론에 저를 내보내 달라"며 "대장동, 백현동 그리고 그와 연결된 그 십상시와 조폭들과의 연관으로 해서 대통령 자격을 스스로 사퇴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