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장동, 우리가 안고 있는 큰 걱정…당의 고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30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 "당의 고민이기도 하고 정권 재창출로 가는 과정에서 우리가 안고 있는 큰 걱정"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KBS 팟캐스트 '최경영의 이슈 오도독'에 출연, '대장동 의혹이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위기 또는 기회가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굉장히 (말을) 조심하고 있다.

걱정을 함께 하고 있다는 정도만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그는 당이 대선 경선에서 중도 하차한 후보들의 득표를 무효로 처리하면서 이 지사의 득표율이 다른 후보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높아진 것과 관련, "민주주의 원리에 어긋난다"며 "민주주의의 원칙을 지켜온 정당답게 해석해달라"고 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 사주' 의혹이나 '장모 변호 문건' 논란에 대해선 "미안하지만, 공직을 맡을 자격이 없는 분"이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유엔총회 연설에서 종전선언을 제안한 것에 대해 "최소한 미국, 중국과는 기본적인 대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북한 측과도 직간접적 교감이 있었지 않나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정상회담과 종전선언 등을 논의할 수 있다고 한 것을 언급한 뒤 "아무런 근거 없이 그러진 않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연내 남북회담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그걸 위한 정부 당국간 준비회의 같은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