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 신공항, 부울경 첨단 인프라 될 것"
송영길 "박정희, '산업의 쌀' 공급…이건희는 반도체 견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9일 "이건희 회장이 반도체 공장을 만들 때 다 반대했지만, 강력한 추진력으로 반도체 초격차 시대를 견인하는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항만공사 신항사업소에서 주재한 가덕신공항특위 1차 회의에서 "박정희 대통령 시절 포항제철을 만들 때 미국과 일본, 야당이 반대했지만 포항제철이 만들어져 '산업의 쌀' 철을 공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발언은 송 대표가 각계의 반대를 뚫고 추진되는 가덕도 신공항의 미래 비전을 강조하는 맥락에서 나온 것이다.

송 대표는 "인천국제공항을 만들 때도 아무도 이렇게 발전할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

테마섹, JP모건도 투자하지 않았는데, 그때 만약 지분을 투자했다면 그 투자자는 대박이 났을 것"이라며 "부산시는 5%라도 지분에 참여해 부산국제공항의 미래를 같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박정희, '산업의 쌀' 공급…이건희는 반도체 견인"

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시절 2만5천TEU급 컨테이너선 12척과 1만6천TEU급 20척을 발주했을 때도 기업은행과 기획재정부가 다 난색을 표했지만 조선산업이 다시 살아나는 계기가 됐다"라고도 했다.

송 대표는 "가덕신공항은 단순한 여객뿐만이 아니라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경제를 첨단산업으로 바꾸는 항공·화물의 인프라가 될 것"이라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제3활주로까지 필요하다고 말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김영배 최고위원과 함께 부산엑스포추진위를 구성, 박재호 위원장과 함께 내년 말로 예정된 엑스포 유치 결정을 위해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