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선거인단 영끌대결…이낙연-정세균, 反이재명 맞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레이스가 이번주 본격적인 '세 대결' 국면으로 접어든다.

민주당은 오는 5일부터 11일까지 전화와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선거인단 1차 모집을 진행한다.

선거인단 2차 모집은 오는 16일부터 내달 3일까지 이뤄진다.

캠프별 조직망을 총동원해 우호적인 선거인단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지지자 영끌'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본경선에서는 당원과 일반 선거인 모두 1표씩 행사하는 만큼, 70만∼80만명의 권리당원과 별도로, 캠프별로 얼마나 많은 선거인단을 확보하느냐가 결정적 변수가 된다.

각 캠프는 문자나 SNS 메시지 등으로 선거인단 모집에 응해달라는 호소를 전방위로 뿌리고 있다.

오는 9∼11일 예비경선(컷오프) 여론·당원조사를 앞두고 각 후보들의 발걸음은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일에 이어 5∼6일·8일 TV토론이 예정돼 있고, 7일에는 후보자 프레젠테이션(PT)이 진행된다.

후보자들로서는 연일 '선거인단 구애 경쟁'에 나서는 셈이다.

與, 선거인단 영끌대결…이낙연-정세균, 反이재명 맞손?

선거인단 모집과 맞물려 '이재명 대 반이재명 구도'도 선명해지는 흐름이다.

정세균·이광재 후보는 오는 5일 단일화 결과를 발표한다.

이낙연 후보가 대선출마 선언(5일)을 앞두고 지난 3일 정세균 후보와 오찬 회동을 가진 것도 주목된다.

지난 1일 출마선언 이후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후보에 맞서 친문 연대전선을 구축하려는 모양새다.

이낙연·정세균 후보가 최근 이재명 후보의 '검찰개혁 시기상조론', '영남 역차별', '점령군' 발언 등을 협공한 것도 비슷한 맥락으로 읽힌다.

이재명 후보 역시 당내 견제구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는 점에서 두 진영의 대결 구도는 갈수록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