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盧 말한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과제, 진보·보수 없어"
9일 봉하마을을 찾아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다"고 쓴 하태경 의원. / 출처=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9일 봉하마을을 찾아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다"고 쓴 하태경 의원. / 출처=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보수의 노무현이 되겠습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9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이같이 썼다고 밝혔다. 당적은 다르지만 같은 지역에 뿌리를 둔 노무현 전 대통령의 트레이드마크인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실현에 힘쓰겠다는 취지라고 하태경 의원은 설명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자신이 쓴 방명록 사진을 올리면서 “오늘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봉하마을 가서 쓴 내용이다. 특권과 반칙이 없는 공정한 세상은 진보·보수를 넘어 대한민국 정치가 반드시 실현해야 할 과제”라며 “그런 의미에서 제2의 노무현은 진보뿐만 아니라 보수에서도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보면 이승만·박정희를 미워하고 보수면 김대중·노무현을 저평가하는 기존의 소모적 좌우 대립 구도 이제는 극복되어야 한다. 이념의 시대를 넘어 탈이념 실용 공정국가를 목표로 좌우가 손잡고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왼쪽 두번째)과 하태경 의원(맨왼쪽) 등이 9일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 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박형준 부산시장(왼쪽 두번째)과 하태경 의원(맨왼쪽) 등이 9일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 사진=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이날 하태경 의원과 같이 봉하마을을 방문한 국민의힘 소속 박형준 부산시장도 방명록에 “성숙한 민주주의와 공정한 사회를 위한 노무현 대통령의 뜻을 이어가겠습니다”라고 남겼다.

박형준 시장, 하태경 의원 등은 봉하마을을 찾기 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인 박재호 의원과 오찬을 갖고 협치 방안을 논의했다. 10일에는 부산시청에서 시정 현안 공동대응을 위한 여·야·정 협약식도 열 예정이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